전체메뉴
위기경보 ‘심각’ 격상… 모든 학교 개학 연기
더보기

위기경보 ‘심각’ 격상… 모든 학교 개학 연기

전주영 기자 , 박재명 기자 입력 2020-02-24 03:00수정 2020-02-24 0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 주말 신규확진 408명 폭증, 사망 6명… 16개월-4세 여아 확진
신종플루 이후 11년만에 최고 경보… 총리가 직접 지휘하는 중대본 설치
정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감염병 위기경보를 현재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또 사상 최초로 전국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일주일 연기했다. 심각 단계는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신종플루) 유행에 이어 두 번째,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 후 34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고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무총리가 지휘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설치됐다. 총리가 중대본 본부장을 맡은 건 처음이다.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은 3월 2일에서 9일로 늦춰진다. 상황이 더 악화되면 개학이 더 미뤄질 수 있다. 맞벌이 가정 등을 위해 돌봄 서비스는 계속 운영된다. 정부는 또 24일부터 1주간 중국인 유학생 약 1만 명이 입국할 것으로 보고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 내 4개 감염병전담병원(안동·포항·김천·울진의료원) 입원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겨 병상을 최대 900개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또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시도별 전담 병원을 지정해 1만 병상을 확보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앞으로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코로나19의 확산을 좌우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일상생활 변화도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는 대구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에 대해 최소 2주간 외출 자제 및 이동 제한을 요청했다. 코로나19가 유행하는 동안 모임, 행사 등 가급적 외부 활동 자제를 권고했다. 결혼식이나 장례식 등에서 단체 식사 제공도 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상황에 따라 대중교통 이용 제한 등의 조치가 추가될 수 있다.

그동안 의료계는 지속적으로 위기경보 상향을 요구했다. 하지만 정부는 전날까지 전국적인 지역사회 확산이 아니라며 경계 단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주말 이틀간 전국에서 408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가 이어지자 심각으로 격상했다.

23일 오후 11시 현재 코로나19 환자는 총 618명. 이 중 300여 명이 신천지예수교(신천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신천지 관계자 중 의심 증상이 있다고 밝힌 사람은 1200명이 넘는다. 검사가 진행될수록 확진자는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다. 또 생후 16개월과 4세 여아 등 영·유아 확진자도 처음 나왔다. 사망자는 6명으로 늘었다. 이 중 한 명은 방역망에서 파악하지 못했던 환자다.

전주영 aimhigh@donga.com·박재명 기자


#코로나19#위기경보#심각#개학 연기#신규확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