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 부산 中영사관, 유학생 한국 입국 연기 권고
더보기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 부산 中영사관, 유학생 한국 입국 연기 권고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 신나리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2-24 03:00수정 2020-02-24 0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감염자 크게 늘었다는 이유… 한국인 탄 여객기 텔아비브서 회항
美-대만, 韓 여행경보 2단계로 격상
텔아비브 공항서 못 내리고… 되돌아온 130명 22일 이스라엘 텔아비브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도착한 인천발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이스라엘 국적 승객들만 내려 걸어 나오고 있다(왼쪽 사진). 최근 한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고 있다는 이유로 나머지 승객과 승무원은 입국을 거부당했다. 23일 같은 비행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으로 되돌아온 승객들이 입국장으로 나오는 모습(오른쪽 사진). 예루살렘포스트 캡처 / 인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스라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한국인과 한국에서 14일 이상 체류한 외국 국적 관광객의 입국을 전격 금지했다.

23일(현지 시간)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에 감염자가 크게 늘고 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23일까지 이스라엘에 성지순례를 다녀온 한국인 중 2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스라엘 정부는 일본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전날 오후 7시 55분경 텔아비브 벤구리온 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여객기 승객 188명 중 이스라엘 국적자 11명만 내리고 한국인 130명 등 승객 177명과 승무원들은 2시간 뒤 인천으로 되돌아왔다.




이스라엘을 포함해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5곳으로 늘었다. 외교부에 따르면 앞서 21일 바레인, 키리바시, 사모아, 아메리칸사모아 등 4곳이 한국인 입국 금지 결정을 우리 정부에 통보했다. 또 한국 국민에 대해 자가 격리나 입국 절차를 강화한 나라는 영국, 브라질, 브루나이, 투르크메니스탄 등 정부가 파악한 국가만 총 8곳이다.

관련기사

부산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23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공식 계정의 긴급 알림을 통해 “아직 (한국) 학교로 오지 않은 중국 유학생들은 한국에 오는 것을 연기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정부 차원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중국 국민의 한국 방문 보류를 요청한 것은 처음이다. 중국 총영사관 측은 “대구와 경북도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심각해 많은 중국 유학생들이 한국으로 돌아오면 직면할 위험이 비교적 크다”며 이같이 안내했다.

또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격상했다. 대만 ‘중앙 유행전염병 상황 지휘센터’도 이날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급 ‘경계’ 단계로 격상했다. 베트남은 21일 외교부 영사국 명의를 통해 한국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카이로=이세형 특파원 turtle@donga.com / 신나리 기자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이스라엘#코로나19#한국인#입국금지#텔아비브 공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