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 19세 확진 환자, ‘아산’ 퇴소교민 아들…부모는 음성 판정
더보기

부산 19세 확진 환자, ‘아산’ 퇴소교민 아들…부모는 음성 판정

조용휘 기자 입력 2020-02-22 12:42수정 2020-02-22 17: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19세 남성의 부모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확진자의 아버지는 최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임시항공편(전세기)으로 입국해 충남 아산시 경찰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머문 뒤 16일 격리 해제돼 부산 동래 자택으로 돌아왔다.

이날부터 아버지를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발열, 기침 등의 증상으로 21일 오전 9시 10분경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검사 결과 이날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해외 여행경력이 없고, 부산을 벗어난 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에 따라 2주간 격리된 아버지와 함께 어머니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22일 음성으로 나왔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