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시보호시설 만들고 軍의료인력 투입 길 열려
더보기

임시보호시설 만들고 軍의료인력 투입 길 열려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2-22 03:00수정 2020-02-22 03: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대구-청도 특별관리지역 지정
사람 대상 감염병에 지정 첫 사례
정부가 21일 대구와 경북 청도군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 것은 이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대구시 및 청도군과 협의해 향후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해당 지역에 지원하고 공공인력도 투입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구체적 내용을 정하기 위해 현장점검을 시작할 계획이다. 군 의료인력 지원의 경우 대구시에 필요한 추가 의료인력과 정부 차원에서 가용 가능한 지원인력을 조율 중이다. 자가 격리가 어려운 사람들에 대해서는 개별적 면담을 진행한다. 시로 자가 격리가 어렵다는 취지의 민원이 들어오면 이에 대응한 후 부족한 임시보호시설을 정부에 요청하는 방법 등이 논의되고 있다.

청도군은 아직까지는 정부와 논의된 내용이 없다는 입장이다. 사람 대상 감염병에 대한 특별관리지역 지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발생 당시에는 특별관리지역을 지정하지 않았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감염병 특별관리지역#대구#경북 청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