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토부 “10여개 아파트 단지 집값 담합 내사 착수”
더보기

국토부 “10여개 아파트 단지 집값 담합 내사 착수”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2-22 03:00수정 2020-02-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토교통부가 아파트 주민들 간의 집값 담합을 단속하기 위해 전국 약 10개 아파트 단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집값 담합과 관련해) 전국의 10개 이상 단지에 대한 제보를 받아 오늘(21일)부터 내사에 착수한다”며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증거 수집, 현장 확인 등을 거치게 된다”고 밝혔다.

이날 출범한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반’은 국토부 1차관 직속으로 국토부 소속 특별사법경찰관 7명과 검찰, 경찰, 국세청 등 관계 기관 파견 인력 6명이 활동한다. 편법 증여, 불법 전매, 집값 담합행위 등 부동산 거래 관련 사항이 모두 단속 대상이다. 박 차관은 “대응반이 전국 약 480명에 이르는 부동산 특사경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주요기사
#부동산#집값 담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