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건영 “비례정당 가능성 열어놔야”
더보기

윤건영 “비례정당 가능성 열어놔야”

강성휘 기자 입력 2020-02-22 03:00수정 2020-02-22 0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권내 미래한국당 대응론 재부상… 당내 “손놓고 있다 당할 위기감”
손혜원 “관련된 분들과 검토할 것”


더불어민주당에서도 4·15총선을 앞두고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하기 위한 ‘위성정당’ 창당 움직임이 다시 꿈틀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전 대통령국정기획상황실장은 21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대해 “이번 선거에서 민심이 왜곡될 우려가 있다”며 “(민주당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출신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관련된 분들과 함께 의견을 모아 (비례대표 정당 창당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려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여권에서 이 같은 목소리가 표면화되는 건 위기감 때문이다.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미래한국당을 포함한 정당별 21대 총선 예상 의석수 자료를 휴대전화로 살펴보는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당 전략국 자료”라며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할 순 없지만 미래한국당으로 인해 민주당이 20석 이상 밑지고 시작하는 선거가 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은 “비례정당을 만들지 않겠다는 당의 입장은 변함없다”면서도 “손놓고 당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결국엔 비례대표 정당을 창당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갤럽이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18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자는 74%가 민주당을, 미래통합당 지지자는 88%가 미래한국당에 정당 투표를 하겠다고 답해 미래한국당으로의 지지자 투표 결집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더불어민주당#위성정당#비례대표#21대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