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찌직 소리나며 천장 무너져”…부산서 공사하던 주택 붕괴, 2명 숨져
더보기

“찌직 소리나며 천장 무너져”…부산서 공사하던 주택 붕괴, 2명 숨져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20-02-21 17:29수정 2020-02-21 1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에서 공사를 하던 단독 주택이 무너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11시 4분경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 리모델링을 하던 2층 단독주택이 갑자기 무너졌다. 당시 이 건물 1층에선 8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다. 건물 붕괴 직후 3명은 긴급하게 대피했지만, 나머지 5명은 무너진 건물에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 5분여 만에 건물에 깔렸던 이모 씨(28)와 김모 씨(61)를 구조했다. 이 씨는 허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김 씨는 오른쪽 다리에 상처를 입었지만 부상이 크지 않은 상태다. 사고 3시간여 만에 구조된 이모 씨(59)도 병원에 옮겨졌지만, 어깨골절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모 씨(75)와 신모 씨(67·여)는 발견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다.


구조된 김 씨는 경찰조사에서 “1층에서 전기선 철거작업을 하던 도중 ‘찌직’하는 소리가 나며 갑자기 천장이 무너졌다. 옆에 쌓아둔 시멘트 포대에 무너진 구조물이 걸쳐지며 생긴 공간으로 피해 겨우 목숨을 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은 지 46년 된 주택을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건물 구조가 약해져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현재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