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열에 피 토하는데 검사 대상 아니라며 3곳서 모두 퇴짜”
더보기

“고열에 피 토하는데 검사 대상 아니라며 3곳서 모두 퇴짜”

구특교 기자 , 김태언 기자 입력 2020-02-21 03:00수정 2020-02-21 0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6번 환자 진료의 “의뢰서 허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 격리 대책을 세운 충북지역 대학들이 입국하는 학생 수송방법을 두고 부심하고 있다.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6번 환자(75)가 고열과 각혈로 서울 종로구 보건소 등 선별진료소를 여러 차례 찾아갔는데도 검사를 받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의 코로나19 감염을 처음 의심한 이비인후과는 “검사를 요청하는 진료의뢰서까지 써줬는데 선별진료소가 거부했다며 자꾸 돌아왔다”고 했다.

서울 종로구 A이비인후과의 김모 원장에 따르면 6일 병원을 방문한 56번 환자는 피가 섞인 가래와 고열, 기침 등의 증세를 보였다. 김 원장은 그에게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니 즉각 선별진료소로 가라”고 권유했다. 그런데 8일 56번 환자는 “인근 선별진료소를 찾아갔지만 검사 대상이 아니라고 검사를 해주지 않았다”며 다시 병원을 찾아왔다.

56번 환자는 6, 8일은 물론이고 11, 15일에도 A이비인후과를 방문했다. 그때마다 김 원장은 선별진료소 검사를 강력히 권유했다. 하지만 56번 환자는 “선별진료소 세 군데에서 다 퇴짜를 맞았다”고 답했다고 한다. 20일 종로구 보건소는 당시 검사하지 않은 것에 대해 “12일 환자가 왔지만 진료 대상으로 볼 증상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결국 56번 환자는 18일 컴퓨터단층촬영(CT) 사진까지 첨부해 다시 종로구 보건소를 찾았다. 김 원장은 전날 “비정형 폐렴 증상을 보인다”는 진료의뢰서까지 써줬다. 그제야 종로구 보건소는 검사에 들어갔고 19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김 원장은 “진료의뢰서를 보고서도 증상이 불명확하다고 조치 없이 돌려보냈다니 이해할 수 없다. 10여 일 동안 우왕좌왕한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구특교 kootg@donga.com·김태언 기자
#코로나19#종로구 보건소#진료의뢰서#선별진료소#56번 환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