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역사회 전파 인정한 정부 “위기단계 격상여부, 종합 판단해 검토”
더보기

지역사회 전파 인정한 정부 “위기단계 격상여부, 종합 판단해 검토”

뉴시스입력 2020-02-20 11:59수정 2020-02-20 12: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공식 인정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방안은 오는 21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수본 부본부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지금은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역 사회의 감염 전파가 동시에 시작되고 있는 초기 단계”라며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기 위한 대응책의 강화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전략으로 지역 사회에서의 전면적인 노력을 통해 환자를 최대한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에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중증환자는 세심하게 돌본다면 코로나19를 큰 피해 없이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현재 위기경보 ‘경계’ 단계는 유지하기로 했다.

‘감염병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르면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네 단계로 구분된다. 정부는 지난달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고, 같은 달 27일 ‘경계’로 한 단계 더 상향 조정했다.

정부는 지역사회 전파에 대처하는 종합적인 대응방안은 21일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논의한 뒤 발표한다. 이 방안에는 위기경보를 격상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 국무총리 또는 행정안전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설치되고 모든 정부기관이 총동원된다.

김 부본부장은 “경계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는 것과는 무관하게 정부로서는 매우 엄중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법에 따라 규정된 심각 단계의 격상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아직까지는 지역사회의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의 위험도 평가와 지역사회에서의 발생양상 및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 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적인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감염병예방법상현 단계와 같은 경계의 유지가 맞다. 정부로서는 일찍이 현 단계인 경계 수준을 유지하더라도 심각 수준에 준하는 상태로 감염병 대응에 임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