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황교안과 통합논의 무산… 홍문종 “친박신당 창당”
더보기

[단독]황교안과 통합논의 무산… 홍문종 “친박신당 창당”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2-20 03:00수정 2020-02-20 0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친박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홍문종 의원이 최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총선 비례대표 추천권을 놓고 통합을 논의했지만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공화당과 결별한 홍 의원은 19일 친박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통합당 등에 따르면 황 대표와 홍 의원은 보수통합 논의가 한창이던 이달 초 단독 회동 했다. 이 자리에서 황 대표가 홍 의원에게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의석 일부의 추천을 받을 수 있다는 취지의 제안을 했지만 홍 의원은 비례대표 추천의 전권을 달라고 요구하면서 합의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의원은 “미래통합당을 탈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에게 입당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홍문종#황교안#친박신당#미래통합당#우리공화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