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 사이]
더보기

김정은의 ‘웅대한 작전’ 시나리오[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 사이]

주성하 기자 입력 2020-02-20 03:00수정 2020-02-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 지난해 10월 16일 북한 언론들에 공개됐다. 동아일보DB
주성하 기자
지난해 10월 16일 북한 매체들은 일제히 김정은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라가는 사진을 공개했다. 노동신문은 “동행한 일군(일꾼)들 모두는 (김정은의) 위대한 사색의 순간들을 목격하며 또다시 세상이 놀라고 우리 혁명이 한 걸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는 확신을 받아 안았다”고 전했다. 한국 언론들은 웅대한 작전이 무엇인지에 주목했지만, 알 수는 없었다.

북한이 언급한 웅대한 작전은 북-미회담 결렬에 따른 차후 전략이다. 노동당 창건일인 10월 10일 김정은이 정치국 상무위원들에게 공개했다는 내용으로, 노동당 과장 이상급 간부를 의미하는 ‘중앙당 책임일군’에게만 학습 형식으로 공유됐다. 북한에서 최고 극비에 속하는 학습 내용을 지난해 단독으로 입수했다.

앞부분 몇 줄만 옮기면 이렇다.




주요기사

중앙당 책임일군 학습요강(기관내 한함).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최근에 적들과의 여러 차례 회담을 진행하시고 10월 10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상무위원들에게 말씀하시고 제시하신 차후 당의 정책 로선에 대하여.

“나는 지난해와 올해에 있었던 적들과의 여러 차례 대결을 통해 우리가 얼마든지 승리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는 처음 회담 전에 내가 예견했던 그대로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내 의도를 실현하는 둘째 단계에 들어섰으며 그 실현은 곧 우리의 승리로 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가진 회담은 ‘적들과의 여러 차례 대결전’이라고 묘사된다. 간부들에게 기대를 주지 않기 위해 적이라고 묘사하긴 했겠지만, 표현대로라면 많은 사람들이 뭉클했던 판문점 도보회담은 김정은에겐 적과의 대결이었을 뿐이다.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도 대결전 승리를 위해 판문점 전투에 투입된 전사였다.

‘웅대한 작전’이라는 둘째 단계 시나리오를 요약하면 이렇다. 올해 한반도를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몰아간다. 그러면 한국 정부는 전쟁을 막는다는 명분하에 국제사회의 승인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대선 일정으로 한반도에 관심을 돌릴 여력이 없는 미국도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북한을 달래는 데 동의할 것이다. 미국이 끔쩍하지 않는 상황에서 한국을 압박해 달러가 다시 들어오게 만들고 한미 공조에도 틈을 벌린다. 이것이 김정은의 웅대한 구상이다.

중앙당 책임일군 학습요강은 입수된 지 좀 됐지만, 공개를 적잖게 고민했다. 그만큼 민감한 자료이기 때문이다.

북한에선 학습 자료는 강사가 학습이 끝나는 즉시 기밀문서 취급실에 반환하며 참가자는 필기는 가능하나 이를 외부에 반출해선 안 된다. 그런데 중앙당 고위급을 대상으로 진행된 극비의 학습 내용이 한국 언론에 공개되면 북한 핵심부는 발칵 뒤집힐 수밖에 없다. 또 드라마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하려는 찰나에 결말을 미리 공개해 버리면 분노한 김정은이 정보 유출을 막으려고 온갖 방법을 강구할 가능성이 높다. 앞으로 정보를 얻기가 훨씬 어려워진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이를 공개하기로 결심한 것은 국민의 안전과 결부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시나리오대로라면 올해 상반기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연평도 포격, 천안함 폭침, 지뢰 매설 등의 대남 도발이 되풀이될 수 있다. 국민이 “전쟁 나는 것 아니냐”며 두려움에 휩싸이면 한국 정부가 어쩔 수 없이 이를 막겠다고 개성공단 및 관광 재개를 발표하게끔 상황을 끌고 간다. 이렇게 되면 김정은은 대북제재를 타개한 위대한 지도자가 되게 된다.

그런데 변수들이 생겼다. 한국 정부가 지난해 말 선제적으로 북한 개별관광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국 정부가 알아서 관광을 재개한다고 하니 김정은은 좀 당황했을 듯싶다. 요새 북한은 대남 비난도 하지 않고 조용하다.

더 큰 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다. 향후 몇 달간 한국 관광객이 가지 않아도 북한은 할 말이 없게 된다. 드라마로 치면 예상치 못하게 촬영이 중단된 셈이다. 앞으로 코로나19가 움츠러든 뒤 김정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 계획대로 공포 시리즈를 계속 제작할지, 아니면 결말이 공개된 시나리오를 폐기할지 알 수 없다. 어떻게 되든 놀라지는 않을 것 같다. 지금까지 살면서 북한이 세운 시나리오가 그들의 의도대로 마무리된 적을 거의 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북한#김정은#노동신문#웅대한 작전#북미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