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운대백병원 방문 40대女, 코로나19 음성…응급실 폐쇄 해제
더보기

해운대백병원 방문 40대女, 코로나19 음성…응급실 폐쇄 해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19 20:06수정 2020-02-19 2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인 40대 환자가 방문해 응급실 임시폐쇄 조치가 내려졌던 부산 해운대백병원이 조치에서 해제됐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50분경 40대 여성 A 씨가 기침,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해운대구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A 씨는 병원 응급실에서 X레이 촬영을 한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의심 소견이 나왔다.


병원 측은 오후 1시 응급실을 임시 폐쇄하고, A 씨를 격리한후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주요기사

당시 응급실에 근무한 의료진도 함께 격리했다.

A 씨는 외국 방문 이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결과가 A 씨는 ‘음성’으로 확인됐고, 병원 측은 응급실 폐쇄 8시간 만인 오후 7시50분경 폐쇄 조치를 해제해고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의료진도 모두 격리 해제됐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