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 21일 ‘전국 검사장 회의’ 잠정 연기…“코로나19 비상 상황”
더보기

추미애 21일 ‘전국 검사장 회의’ 잠정 연기…“코로나19 비상 상황”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2-19 18:00수정 2020-02-19 1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장관이 21일 열 예정이던 전국 검사장회의가 잠정 연기됐다

법무부는 19일 법조기자단에 “오늘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5명이 발생하는 등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지역 사회 감염이 우려되는 심각한 비상 상황이 발생했다”며 연기를 발표했다.

코로사19 대규모 확산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일선 검사장들이 관할 지역에서 코로나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봐 회의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법무부는 그러나 “코로나 감염 상황이 소강 상태에 들어간 후 전국 검사장 회의를 반드시 개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추 장관은 오는 21일 전국 검사장들을 소집해 자신이 제안한 검찰 내 수사·기소 분리 주체 구분 등 검찰개혁안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