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더보기

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8 11:42수정 2020-02-18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이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다.

바른미래당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출당을 원하는 비례대표 의원 9명에 대한 제명 처리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제명된 의원은 무소속 상태가 된다.

이날 제명된 의원은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 6명과 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이다.


안철수계 의원들은 안철수 전 의원과 함께 국민의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날 제명에 따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당적을 옮길 수 있게 됐다.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기존 17명에서 8명으로 줄어 사실상 당 해체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