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감염된 몸으로 치매 아내 돌보는 87세 中노인 ‘감동’
더보기

코로나19 감염된 몸으로 치매 아내 돌보는 87세 中노인 ‘감동’

뉴스1입력 2020-02-18 06:53수정 2020-02-18 0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으면서도 자신의 링거줄을 잡고 치매에 걸린 아내를 보살피는 87세 중국 노인의 사연이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관영언론 CGTN은 지난 16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사는 어느 노부부 모습을 담은 약 40초 가량의 영상을 보도했다. 해당 영상은 같은 병실에 있는 한 환자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CGTN은 자막을 통해 “이 노부부는 나란히 코로나19에 감염돼 같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아내가 걱정된 87세 남편은 자신의 ‘링거줄’을 잡고 매일 다른 병동에 있는 아내를 찾아와 돌본다”고 전했다.


CGTN에 따르면 이 노인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기 전에도 알츠하이머병(치매)에 걸려 거동이 불편한 아내를 7년간 돌봐왔다.

주요기사

이 소식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전해지면서 중국 누리꾼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웨이보 이용자들은 이 영상에 “사랑의 가장 아름다운 진면목을 보여준다”, “잔잔한 감동을 안겨준다”, “희망은 아직 우릴 떠나지 않는다”고 댓글을 달며 노부부에게 응원을 보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