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 2주간 학생카드 사용 제한”
더보기

교육부 “중국인 유학생, 2주간 학생카드 사용 제한”

최예나 기자 입력 2020-02-17 03:00수정 2020-02-17 0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등교 중지기간 관리대책 발표… 미입국자엔 원격수업-휴학 권고 교육부가 중국인 유학생들이 입국 이후 14일간 등교가 중지되는 동안 학교 식당, 도서관 같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학생카드 사용을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의 ‘중국 입국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유 부총리는 대학이 중국인 유학생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숙사에 입소하는 경우 1인 1실 배정 원칙이며, 최대한 외출 자제를 지도하고, 하루 1번 이상 증상 유무를 모니터링한다는 내용이다.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이며 입국이 어려운 유학생의 경우 각 대학이 1학기는 원격수업을 듣거나 휴학을 하도록 권고하라는 내용도 담았다.

중국인 유학생은 7만1067명으로 서울에 53.9%(3만8330명)가 몰려 있다. 대학들은 이번 주부터 유학생들이 차례로 입국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유학생을 관리해야 하는 대학들은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다. 특히 격리시설 관리 및 도시락 제공, 소독과 방역 등에 드는 재정 부담을 걱정한다. 하지만 이날 교육부 대책에서 대학들의 최대 관심사인 재정 지원 관련 대책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관련기사
#중국인 유학생#코로나19#교육부#등교 중지기간 관리대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