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철수 신당, 돌고돌아 도로 ‘국민의당’ 된 이유는…
더보기

안철수 신당, 돌고돌아 도로 ‘국민의당’ 된 이유는…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14 17:01수정 2020-02-14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중앙선관위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추진하는 신당 이름이 14일 다시 ‘국민의당’으로 결정됐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과반수 찬성으로 국민의당 당명을 의결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불허될 가능성이 낮고 국민의당이란 이름이 인지도도 높다는 판단이다.

김수민 대변인은 “총선 일정이 촉박하고 정해진 창당일 내에 정당명을 정해야하는 문제가 있다”며 “2016년 리베이트 사건, 2017년 대선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등 억울하게 정권 창출을 탈취 당했던 우리 국민의당이 2020년도에 업그레이드된 국민의당으로 재탄생하는 의미에서 국민의당으로 당명을 사용하자는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안 전 대표의 창당 작업은 당명을 정하는 일부터 난관을 겪어왔다. 당초 안 전 대표 측은 4·15 총선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창당 작업을 하며 자신의 이름을 넣은 ‘안철수 신당’이란 당명으로 유권자들에게 어필하려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중앙선관위는 사전선거운동이 될 수 있다며 불허했다.

이에 안 전 대표 측은 ‘국민당’이란 당명을 쓰려고 했지만, 선관위는 “이미 등록된 정당인 ‘국민새정당’과 명칭이 뚜렷이 구별되지 않는다”며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이처럼 중앙선관위가 잇달아 안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명에 불허 결정을 내리면서 안 전 대표 측이 지난 총선에서 사용했던 국민의당을 다시 꺼내든 것이다.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당명 결정부터 밀릴 경우 전체적인 창당 작업이 늦어질 수밖에 없고, 또 안 전 대표가 만든 신당임을 알리기 위해선 기존 유권자들에게 익숙한 당명을 사용하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 위원장은 2016년 20대 총선이 불과 2개월 정도 남은 시점에서 국민의당을 창당했다. 이후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 합당해 바른미래당이 되면서 사라졌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