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이웨이’ 택한 안철수… 자금-지역기반 산 넘어 산
더보기

‘마이웨이’ 택한 안철수… 자금-지역기반 산 넘어 산

최고야 기자 입력 2020-01-30 03:00수정 2020-01-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바른미래 재건 꿈 접었다”… 손학규 퇴진 거부하자 창당의 길로
바른미래 국고보조금-조직 포기
호남중진-비례의원 동참 미지수… 보수통합 진영서는 계속 러브콜
안철수 전 의원이 29일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하려 했으나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중도신당 창당 계획을 밝혔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안철수 전 의원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 방침을 공식화하면서 중도·보수야권 총선 구도가 출렁이게 됐다. 안 전 의원은 일단 자강(自强) 노선을 가겠다는 목표지만 창당을 반대하는 호남 중진과의 결별,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출당 문제 등 장애가 한둘이 아니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서는 야권 통합 시너지를 내기 위해 안 전 의원에게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안 전 의원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 어제(28일) 손학규 대표의 ‘사퇴 거부’ 기자회견을 보고 저는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중도정당 창당 계획을 밝혔다. 정치 입문 이후 두 번째 탈당이자, 네 번째 창당 수순에 접어든 것. 이에 손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요구 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안 전 의원은 일단 중도정당 창당으로 ‘마이웨이’를 가겠다는 계획이다. 안 전 의원과 가까운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은 최소 15∼20% 수준의 정당득표율을 기대하고 있다”며 “지역구 의원과 비례대표를 합쳐 교섭단체(의원 20명) 구성이 목표”라고 말했다. 정당투표에서 2017년 대선(21.4%)과 2018년 서울시장 선거(19.6%)에서 안 전 의원의 득표율 수준을 기대한다는 것.


하지만 안 전 의원 앞에는 △창당 자금 △호남계와의 결별 및 호남 기반 상실 △지지율 고착화 등 현실적인 난관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안 전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갖고 있는 국고보조금 등 100억 원 가까운 자산과 전국 조직을 포기한 채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해야 한다. 국민의당 시절부터 함께해 온 호남 중진(주승용 박주선 김동철 의원)들과도 결별 수순에 들어섰다. 박주선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안 전 의원과 이제 노선이 갈라지게 된 것”이라며 “김종인 전 대표와도 오늘(29일) 만났다. ‘제3지대 빅텐트’를 통한 신당 창당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바른미래당 출당 문제도 골칫거리다. 비례대표는 당에서 제명되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지만, 탈당하면 의원직을 잃는다. 손 대표가 ‘합의 이혼’을 통해 제명 처리에 협조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에 남아 ‘안철수 신당’에서 활동하는 방법밖에 없다. 이렇게 될 경우 탈당 가능성이 높은 지역구 의원은 권은희 의원 1명 정도라 총선에서 기호 5번 밖으로 밀린다. 최근 바른미래당 여론조사 정당 지지율이 3%대를 맴돌았던 만큼 ‘안철수 신당’의 지지율도 변수다.

안 전 의원의 창당 선언은 결과적으로 보수통합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안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헌법질서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다 같이 뜻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은 안 전 의원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정치인들이니 만날 수도 있다”며 “통합 협의가 끝날 때쯤 황 대표도 만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을 소집해 보수통합 협상 진행 과정을 설명하고 남아있는 난제에 대해 논의했다.

마침 이날 옛 안철수계 인사인 김영환 문병호 전 의원이 통추위 합류를 선언했다. 하지만 안 전 의원 측은 “안 전 의원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통합이 불발될 경우 한국당, 새보수당, ‘안철수 신당’, ‘호남 신당’, 우리공화당, 전진당 등으로 사분오열돼 결국 여권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안철수#바른미래당#탈당#21대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