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연구진 “중국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실제 적용은?
더보기

홍콩 연구진 “중국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실제 적용은?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9 10:50수정 2020-01-29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게티이미지

홍콩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백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 적용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예정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9일 홍콩 감염병 전문가 유엔 궉 융 홍콩 대학 교수가 자신의 팀이 백신을 연구 중이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첫 분리 사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유엔 교수는 “이미 백신을 생산했지만, 동물 실험을 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언제 환자에게 적용될 수 있는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또 동물에게 실험하는데 수개월이 걸리고, 인간을 상대로 임상실험을 하는데 적어도 1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중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개발 중이라고 전해졌다.

중국 언론들은 이 백신이 빠르면 한 달 안에 완성될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유엔 교수는 이에 의구심을 표하기도 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