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교민 전세기 탑승전 검역… 귀국 즉시 정부시설에 보호조치
더보기

우한교민 전세기 탑승전 검역… 귀국 즉시 정부시설에 보호조치

한기재 기자 , 이미지 기자 , 천안=이기진 기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1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700명 30일부터 이틀간 국내 이송
보호시설로 천안교육원 등 거론… 일각 “천안 우롱” 수용불가 주장
사전 언론 배포자료엔 2곳 명기… 정부 논란 일자 브리핑땐 삭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 체류 중인 한국인을 데려오기 위한 전세기를 30일, 31일 투입할 예정이다. 700여 명의 교민 및 유학생들은 입국 즉시 2주간 격리 조치돼 감염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갖고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을 위해 30일과 31일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하루에 2대씩 총 4대가 투입될 예정이며 대상은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들이다. 주우한 총영사관은 28일 오전 전세기 탑승을 신청한 인원이 694명이라고 밝혔는데, 규모가 약간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 중엔 한국인을 가족으로 둔 중국인 신청자도 있었으나 중국 당국이 자국인의 탑승을 금지해 탑승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이번 전세기 투입에 재외국민 긴급지원 명목으로 10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으며, 탑승객들은 추후 1인당 약 30만 원(성인 기준)의 탑승료를 내게 된다.

기본적으로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호흡곤란 등 감염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고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 탑승객 또한 현지에 파견되는 신속대응팀에 속한 의사와 검역관 등의 감염 검사를 거치게 되며 한국에 도착한 직후 정부가 마련한 임시 생활 시설에 보호 조치된다. 이들은 일반 공항 승객들과도 철저하게 분리된 상태에서 입국 심사와 검역을 받게 될 예정이다. 전세기에 탑승한 승무원과 의료진, 검역관, 외교부 직원 등 동승자들에 대한 별도 격리 조치 계획은 현재로서는 없다고 정부는 밝혔다.



하지만 보호시설 결정을 놓고 벌써부터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이날 오전부터 유력한 보호시설로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이 거론되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해당 건물들은 청주공항을 통해 입국해 차량으로 20분 내 이동할 수 있다. 또 인근에는 국가지정입원치료 음압 병상을 운영하는 단국대병원도 있어 위기 상황에도 대처가 가능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관련기사

천안이 후보지로 거론되자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이 지역 총선 예비후보들은 이날 “70만 천안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반대하고 나섰다. 지역 주민들도 “2018년 발생한 ‘라돈침대 사태’ 당시 천안시가 대승적 차원에서 전국의 모든 침대를 천안지역으로 수거해 보관·해체까지 한 만큼 이번에는 양보할 수 없다”며 반발하는 분위기다.

이를 의식해서인지 정부도 우한 교민 격리 시설의 구체적인 장소 발표를 놓고 혼선을 빚고 있다. 정부는 이날 오후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 전 언론에 사전 배포한 ‘보도 발표문’에서는 ‘임시 생활 보호시설은 충남 천안에 위치한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2곳이 지정됐다’고 밝혔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위치를) 특정해서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기본적으로는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의 브리핑에서는 보호시설 지정 내용이 삭제됐다. 지역 반발을 고려해 내부적으로는 후보를 정했으면서도 공식 발표를 잠시 미룬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에 대해 정부 고위관계자는 “지역 주민 입장에서 충분히 협의되지 못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면서도 “기본적으로 혐오시설이 아니다. 이해해 주십사 설명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부는 우한 폐렴 관련 가짜뉴스 경계에도 나섰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에서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린다”며 관계부처의 단호한 대응을 주문했다.

한기재 record@donga.com·이미지 / 천안=이기진 기자


#우한 폐렴#우한교민#전세기#보호시설#천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