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완구 前총리 정계은퇴 선언
더보기

이완구 前총리 정계은퇴 선언

최우열 기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0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완구 전 국무총리(사진)가 28일 총선 불출마 및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세대교체와 인재 충원의 기회를 활짝 열어주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여당 원내대표와 국무총리를 지낸 그는 “두 분 전직 대통령이 법정에 서는 불행한 현실에 정치 도의적인 반성과 자괴감에 잠 못 이루고 있다”면서 “박 전 대통령 석방이 서둘러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국민 통합에 매진해 주길 당부한다”면서 “야권은 ‘분구필합(分久必合·나뉜 지 오래되면 반드시 합쳐진다)’의 진면목을 보여주길 염원한다”고 통합을 촉구했다. 이 전 총리는 그동안 세종과 충남 천안갑 등에서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는 방안을 저울질해 왔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주요기사
#이완구 전 국무총리#총선 불출마#정계 은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