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김의겸-정봉주에 총선 불출마 권고
더보기

與, 김의겸-정봉주에 총선 불출마 권고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1-29 03:00수정 2020-01-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金 “꼭 이겨낼 것” 거부 뜻 밝혀… 黨후보자검증위, 황운하 적격 판정 더불어민주당이 28일 4·15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정봉주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권고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이날 “(당에서 두 사람에게 스스로 결단해 달라고) 요청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김 전 대변인 등의 출마에) 당의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은 아니지만 당 지도부의 뜻이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과 정 전 의원은 각각 부동산 투기와 성추행 의혹을 받은 바 있다. 당 지도부는 이들의 출마로 부동산, 젠더 등 휘발성 강한 이슈가 선거판에 다시 등장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온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이날 청와대 하명수사·선거 개입 의혹에 연루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적격 판정을 내린 반면 김 전 대변인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선 ‘계속 심사’를 결정했다. 김 전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힘겹고 고달픈 시간이 연장됐다”며 “꼭 이겨내겠다”고 적어 당의 불출마 권고에 대한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주요기사

검증위는 또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에 대해 예비후보 적격 판정을 내렸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더불어민주당#김의겸#정봉주#총선#불출마 권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