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정부 “개학 연기 없다”
더보기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정부 “개학 연기 없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8 18:02수정 2020-01-28 1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각 학교의 개학을 늦추지 않고 정상적으로 학교 운영을 하기로 결정했다.

28일 국무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학부모의 우려를 감안해 개학을 연기하는 방안에 대해 보건복지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 간에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현재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고 범정부적인 방역체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상적인 학교 운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학은 일괄적으로 연기하지 않지만, 각 학교 교장 재량으로 연기할 수는 있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