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폐렴 4번 환자 접촉 172명 특정 어떻게?…“카드결제 내역”
더보기

우한폐렴 4번 환자 접촉 172명 특정 어떻게?…“카드결제 내역”

뉴시스입력 2020-01-28 16:58수정 2020-01-28 16: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발병 시기 특정 어려워 접촉자 범위 넓혀

국내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네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격리 전까지 접촉한 사람을 조사하기 위해 보건당국이 비행기와 버스, 병원 등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폭넓게 분류했다. 당국은 카드 결제 내역을 확인해 버스 탑승자까지 선별해냈다.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55세 한국인 남성인 4번 확진자가 20일 입국해 26일 격리될때까지 접촉한 사람이 총 172명이라고 밝혔다.

첫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45명, 두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75명, 세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는 74명인 것을 고려하면 비교적 많은 수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8알 “역학조사관이 조사해보니 발병 시기를 특정하기 어려워 항공기에서도 노출이 있을 수 있겠다 싶어서 조금 더 안전하게 접촉자의 범위를 넓혀 잡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172명 중 항공기 탑승자는 34명, 공항버스 탑승자는 27명이다. 버스탑승자의 경우 카드결제 내역을 비교해 27명을 선별했다.

172명 중 밀접접촉자는 95명이다. 밀접접촉자는 노출시간이나 위험도 등에 따라 구분되며 자가격리 후 모니터링이 적용된다. 가족인 1명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후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4번 환자는 경기도 평택시 소재 365 연합의원을 방문한 것 외에는 특별한 야외활동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본부장은 “항공기와 공항버스, 그리고 의료기관 노출자 이 세 그룹이 거의 대부분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환자는 20일 오후 4시25분 우한발 직항편(KE882)을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오후 5시30분께 8834번 공항버스를 타고 평택 송탄터미널로 이동, 이후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했다.

다음날인 21일에는 평택 소재 365 연합의원에 내원했다. 해당 의료기관은 전산시스템인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통해 우한 방문력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우한시를 다녀왔느냐’는 질문에 환자가 ‘중국에 다녀왔다’는 식으로 답변하면서 이 환자는 능동감시나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의무기록상 당시 발열은 없었으며 콧물과 몸살기가 있었다. 진료 후에는 자차로 귀가했다.

정 본부장은 “처음 의료기관을 방문했을 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일반적인 기타 환자로 분류된다. 그래서 신고대상이나 관리대상은 아닌 것으로 분류된다”며 “DUR에 떴는데 적절하게 조치가 안 된 것은 우리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