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선거개입 수사’ 김성주 부장검사, 좌천성 인사에 첫 사의 표명
더보기

‘靑선거개입 수사’ 김성주 부장검사, 좌천성 인사에 첫 사의 표명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8 16:47수정 2020-01-28 1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가 28일 사의를 밝혔다.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 간부 인사 대상자 중 사의를 표명한 첫 사례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성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장(49·사법연수원 31기)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고 “검찰이 너무나 어려운 때 떠나게 돼 안타깝다”며 “밖에서도 늘 검찰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2009년 처음으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서 공안 업무를 시작한 이후 계속해서 공안 업무만 담당할 수 있도록 과분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서울중앙지검의 마지막 공공수사3부장으로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주셔서 더욱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의 수사를 담당했지만, 김성주 부장이 이끄는 공공수사2부도 지원 형태로 해당 수사를 도왔다.

주요기사

하지만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간부인사에서 김성주 부장은 울산지검 형사5부장으로 사실상 좌천성 발령을 받았다. 또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한 주요 간부들이 각각 다른 지역으로 전보됐다. 이때문에 검찰 내부에서는 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수사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