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 교민 ‘천안 격리설’에 시민들 불안…충남도 “들은 바 없다”
더보기

우한 교민 ‘천안 격리설’에 시민들 불안…충남도 “들은 바 없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8 15:58수정 2020-01-28 16: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전세기로 송환될 중국 우한 지역 교민을 수용할 곳으로 정부가 충남 천안시를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천안 지역 주민들이 불안에 휩싸였다. 충남도는 정부로부터 관련 내용을 전달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28일 국내 송환될 우한 지역 교민들의 격리시설로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을 정부가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천안 지역 주민들은 불안에 떨었다. 누리꾼 셋아****는 네이버 카페 ‘천아베베’에 “왜 하필 천안이냐”며 천안으로 최종 결정될 경우 명확한 설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누리꾼 지천****은 네이버 카페 ‘천안아산 불당신도시 내집마련’에 “천안이 아니라 외진 섬 같은 곳에 격리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기적인 게 아니라 왜 인구가 많은 천안이 거론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천안 격리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청원자는 “천안 아산 지역은 인구 100만에 육박하며 교통의 요지로, 다른 어떤 곳보다 확산 위험이 높은 곳”이라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누리꾼 건달****은 네이버 카페 ‘천안아산 불당신도시 내집마련’에 “서로 돕고 사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썼다.

충남도 관계자는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천안 격리설에 대해 “내부적으로 들은 게 없다”며 “정부 발표가 나온 뒤에 대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는 “우한에 체류하시는 우리 국민들 중 귀국을 희망하시는 분들을 위해 1월 30일, 31일 양일 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