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 “中후베이성 방문 학생 전수조사”…졸업식도 ‘빨간불’
더보기

교육부 “中후베이성 방문 학생 전수조사”…졸업식도 ‘빨간불’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8 14:06수정 2020-01-28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 국내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8일 오전 충북대학교병원에서 방문객들이 병원 측에서 제공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소독을 하고 있다. 병원 측은 우한폐렴 선제적 예방을 위해 보호자 1명을 제외한 입원 환자 면회를 제한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관련해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이 위치한 후베이(湖北)성을 방문한 학생 및 교직원에 대해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8일 오전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열린 각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영상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시도교육청은 전수조사를 통해 후베이성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등에게 귀국일 기준 최소 2주(14일) 이상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교육부도 학교에 마스크나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재해 특별교부금 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다.


졸업시즌인 만큼 교육부는 졸업식 등 단체행사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행사를 진행하게 될 경우 사람이 몰리지 않도록 소규모 행사로 대체해달라고 했다.

주요기사

방학 기간에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학교 역시 감염병 예방과 대응 태세를 철저히 점검하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박 차관은 부교육감들에게 “이번 주부터 개학이 이루어져 학생 및 교직원에 대한 감염병 예방활동 강화 및 신속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