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 깜짝 등장
더보기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 깜짝 등장

신나리 기자 입력 2020-01-28 03:00수정 2020-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부부 옆에서 설 공연 관람… 태영호 “독살설 털어버리려는 것”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이 26일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보도에서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원 안)가 함께 앉아 박수를 치며 공연을 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경희가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공개 처형된 이후 6년여 만이다. 노동신문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6년여 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오랫동안 자취를 감춰 신변이상설이 돌았던 김경희가 깜짝 등장한 배경을 놓고 다양한 해석들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26일 전하며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다음 김경희를 수행자로 호명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바로 옆자리에 김경희가 앉아서 박수를 치는 사진도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김경희의 등장이 김 위원장 체제와 백두혈통의 정통성을 부여하기 위한 의도라고 보고 있다. 남주홍 경기대 석좌교수는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말레이시아에서 평양으로 운구시키고 숙부 김평일 주체코 대사를 원대복귀시킨 데 이어 김경희까지 복권시킴으로써 김정은의 우상화 작업이 완결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공사는 “6년 동안 김경희는 김정은의 뒤를 봐주는 후견인 역할을 했다. 김경희의 등장은 후견 정치의 종식을 선언한 것”이라며 “고모의 건재함을 보여줘 김경희 독살설을 털어버리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북한#김정은#김경희#태영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