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자력연구원 방사능 유출 늑장통보…시민 불안감 증폭 초래
더보기

원자력연구원 방사능 유출 늑장통보…시민 불안감 증폭 초래

대전=지명훈 기자 입력 2020-01-27 18:50수정 2020-01-27 18: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전시는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방사성 물질을 누출하고 이를 시민에게 신속히 알리지 않은 데 대해 연구원장이 직접 시민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민단체들도 연구원이 원자력에 대한 시민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는 연구원이 세슘 유출된 사실을 6일 확인했는데 이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는 당일 구두로, 10일에는 서면으로 보고를 했지만 대전시에는 2주가 지난 20일 오후 5시에서야 구두로 알려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시는 연구원의 늑장 통보를 ‘기망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런 사실이 있을 경우 신속히 고지를 하도록 두 기관간의 안전협약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연구원은 지난해 12월 30일 정문 앞 하천 토양에서 채취한 시료의 방사능 농도가 상승한 사실을 6일 확인했다. 최근 3년간 이 곳의 세슘137 핵종의 평균 방사능 농도는 0.432Bq/㎏ 미만이었는데, 이번 조사에서 59배 정도인 25.5Bq/㎏으로 치솟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사건조사팀은 연구원 자연 증발시설 옆 맨홀을 발원지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시는 “원안위에 원자력안전협의회를 긴급 개최해 달라고 요구했다”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사건조사팀 조사 결과를 검토한 뒤 그 결과를 지역 주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대전충남녹색연합과 대전환경운동연합도 공동 성명을 내어 “연구원은 자연증발시설은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하는 시설로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주장해 왔지만 이제는 믿을 수 없게 됐다”며 “2017년 방사성 폐기물을 무단 배출한 사건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충청지역 52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핵 재처리 실험 저지 30㎞ 연대’는 연구원의 늑장 통보를 규탄했다.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