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미우리 “정의용, 연초 美에 남북경협 의향 전했다가 거부 당해”
더보기

요미우리 “정의용, 연초 美에 남북경협 의향 전했다가 거부 당해”

뉴시스입력 2020-01-27 11:12수정 2020-01-27 11: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문대통령 메시지 전달받고 반응 없어"
"미국 반대 무릅쓰고 추진시 한미관계 균열 생길 수도"
문정인 "미국이 나설 수없다면, 한국에 외주를 해야"

한국 정부가 이달 초 미국 정부에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협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가 거부당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7일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수성향인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4월 15일 총선을 앞두고 남북관계 개선의 실적을 보여주기 위해 미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북한 관광재개에 나설 경우 한미관계에 균열이 생길 수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에 따르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7일 미국 수도 워싱턴에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과 회담하면서 남북경협 의사를 전달했다. 정 실장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유도할 수있다면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북한의 철도 및 도로를 현대화하는 사업 추진에 대해 밝혔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에 대승적 견지에서 이를 인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유엔 제재를 무시하고 남북사업을 추진하는데 신중해야 한다면서 반대의견을 전달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주요기사

또 정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을 때도 남북 협력사업에 대해 양해를 구하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반응을 나타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요미우리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먼저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보상하지 않겠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인데, 미국이 북한과 협상에 나설 수없다면 한국에 외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려는 것은 남북대화를 북미협상으로 이어가려는 의도도 있다. 우리는 재작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미공조를 우선으로 해 남북협력사업을 참아왔다. 더 이상 기다리는 것은 우리 정부로선 직무 유기와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별 관광은 북한으로부터 비자를 받는 등 제약이 많기 때문에 미국이 우려하듯 대량의 현금이 북한으로 유입되는 일은 없다. 만일 대량의 현금이 들어올 것 같으면 그 때 중단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