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27일 靑 참모들로부터 세배받고 ‘떡국’ 오찬
더보기

文대통령, 27일 靑 참모들로부터 세배받고 ‘떡국’ 오찬

뉴시스입력 2020-01-27 11:10수정 2020-01-27 1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엔 김정숙 여사표 '평양 온반'으로 오찬

문재인 대통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관저에서 수석급 이상 참모들로부터 세배를 받고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 기간 참모들로부터 세배를 받았다. 지난해 설 명절에는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직접 만든 평양식 온반으로 다 같이 점심을 먹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경남 양산을 찾아 3박4일 동안 가족들과 설 연휴 시간을 보낸 후 26일 오후 청와대로 돌아왔다. 연휴 기간에는 공식 일정을 최소화 한 채, 부친과 모친 선영(先塋)을 찾아 성묘하고 차례를 지냈다.


업무 일선으로 복귀한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통상적인 업무 보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국 지역의 보건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대응 체계 점검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