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 공개석상
더보기

北 김정은 고모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 공개석상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6 10:09수정 2020-01-26 10: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 노동신문=뉴스1)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설 명절 기념공연을 25일 삼지연극장에서 관람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 김경희 북한 노동당 전 비서가 공개석상에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설주 여사와 함께 1월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 기념공연을 관람하셨다”고 보도했다.

또 사진을 한 장 공개하며 리일환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김여정 당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도 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김경희 동지도 관람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속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자, 처형된 장성택의 부인이었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의 모습이 담겨있다.

주요기사

김경희는 검정색 한복을 입고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여동생 김여정 사이에 앉아있다.

지난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한편 김경희는 지난 2013년 9월 김 위원장과 함께 정권 수립 65주년 경축 노동적위군 열병식에 참석해 조선인민군내무군협주단 공연한 것이 마지막 공개석상이었다.

이후 국가정보원은 김경희가 평양 근교에서 은둔하며 신병치료 중이라고 국회 정보위원회에 보고한 적이 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