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금강산 南시설 철거할까…다가오는 ‘2월 최후통첩’
더보기

北, 금강산 南시설 철거할까…다가오는 ‘2월 최후통첩’

뉴스1입력 2020-01-26 07:13수정 2020-01-26 0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년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금강산 그림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 News1

북한이 우리 정부에 통보한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물 철거시한인 2월이 다가옴에 따라 북한이 실제로 철거에 나설지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해 12월 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2월까지 금강산의 남측 시설물을 모두 철거해 달라는 대남 통지문을 발송했다.

북한의 이번 대남 통지문은 사실상 ‘최후통첩’격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0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시설물 철거 지시 이후 11월말을 시한으로 한 통지문을 보낸 바 있는 등 최근까지 모두 두 차례나 구체적인 시점을 언급했다.


북한과 우리 정부는 지난해부터 금강산 시설물 철거 문제를 두고 협의를 해왔다. 북한은 남측 시설물 철거 입장을 유지하며 서면 방식의 협의를 원하고 있고, 정부는 ‘당국간 만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양측의 기본적인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특히 북한 지역 개별관광의 청사진을 밝히면서 관광을 통해 경제 활로를 모색하고자 하는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다.

정부가 제안한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방안은 북한의 금강산 시설물 철거 통보에 대한 역제안 성격으로, 이를 통해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 하겠단 의지도 담겨있다.

특히 정부는 김 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하면서도 남측 관광객을 받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개별관광 제안에 대한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

일각에선 북한이 개별관광 카드 수용 여부에 대한 반응이 26일 현재까지도 없는 점을 볼 때, 북측 역시 정부의 제안에 대해 고심 중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정책 등 발표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은 즉각적으로 보여왔는데 비해 공식적인 반응이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은 북측 역시 그만큼 고민이 깊다는 해석이다.

이번 제안으로 인해 금강산 남측 시설물에 대한 2월 철거도 자연스레 미뤄질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처럼 다양한 관측 속에서 주목되는 것은 북한의 대남 메시지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가 생략되면서 이날까지 별다른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은 북한의 대남 메시지는 이달 말에서 내달 초 사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한의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호소문을 통해 공개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최근 대남라인을 맡아온 리선권이 외무상에 임명되면서 북한의 대남라인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이면서 메시지가 지연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