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류멸망 100초전…지구종말시계, 전년보다 20초 앞당겨져
더보기

인류멸망 100초전…지구종말시계, 전년보다 20초 앞당겨져

뉴시스입력 2020-01-24 09:03수정 2020-01-24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47년 첫 '종말시계' 발표 이후 자정에 가장 가까워져
INF 폐기로 인한 핵위협 고조와 기후변화가 핵심 이유

핵전쟁의 위험을 가르키는 ‘지구종말의 날 시계(The Doomsday Clock) ’ 가 종말을 뜻하는 자정 100초전으로 앞당겨졌다. 시계 바늘이 지난해 자정 2분전에서 20초 당겨진 오후 11시 58분 20초를 가르키게 된 것이다. 이는 1947년부터 매년 발표된 ‘지구종말의 날 시계’ 중 자정에 가장 근접한 시각이다.

CNN에 따르면, 핵과학자회보의 레이철 브론슨 회장은 23일(현지시간)미국 수도 워싱턴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의 ‘지구종말의 날 시계’를 발표하면서 “자정 100초전이다. 지구가 멸망으로부터 얼마나 가까운지를 보여주고 있다. 시간이 아니고, 분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진정으로 위기에 직면해있다”고 우려했다.

핵과학자회보는 원래 ‘지구종말의 시계’에 핵전쟁 위험 만을 반영했지만, 최근들어서는 유전자 편집, 사이버 공격 등 다른 위협요소들도 고려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핵위협과 함께 기후변화 위협이 핵심 요소로 반영됐다고 브론슨 회장은 밝혔다. 그는 “강대국 간의 군비 확장 경쟁과 기후 변화 대응의 지연 등으로 인류의 위기가 전례없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미국의 중거리 핵미사일 협정(INF) 폐기로 인한 핵군축에 대한 불신감, 미국과 이란의 대립 격화,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상태, 우주 및 사이버 공간을 무대로 한 새로운 군비확장 경쟁의 격화 등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기후변화에 대한 각국의 관심이 낮고 효과적인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것도 인류에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회견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참석해 “다국간주의의 중요성이 더해지고 있다”며 각국간 대화를 통한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일방적으로 대북제재의 완화를 기대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내민 기회를 잘 포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