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빠 찬스-세습 공천 논란’ 문희상 아들 문석균, 총선 출마 포기
더보기

‘아빠 찬스-세습 공천 논란’ 문희상 아들 문석균, 총선 출마 포기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3 16:07수정 2020-01-23 1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지경위원회 상임부위원장이 4·15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

문 부위원장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 없이 제 뜻을 접으려고 한다”며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며 “성원해 준 모든 분, 특히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 표현할 길이 없다”고 했다.


문 부위원장이 출마하려고 했던 의정부갑 지역은 아버지인 문 의장이 여섯 차례 당선된 곳으로 ‘지역구 세습’ 논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에서 “전략공천이라는 장치를 해 놨는데 당사자들이 상황을 잘 판단하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정리를 할 수 있는 분들은 용기 있게 정리하는 쪽으로 결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 비서실장인 김성환 의원도 전날 “당의 우려와 국민 정서를 (문희상) 의장과 당사자에게 전달했다”며 “본인이 현명한 결정을 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언급해 사실상 총선 불출마를 압박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