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민정 “지역구 출마, 어느 곳도 배제할 수 없어…광진을도”
더보기

고민정 “지역구 출마, 어느 곳도 배제할 수 없어…광진을도”

뉴스1입력 2020-01-22 08:57수정 2020-01-22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News1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4·15 총선에서 출마할 지역구와 관련해 서울 광진을을 포함해 “어느 곳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21일 고 전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선 출마에 대한 의지를 밝히며 종점이 서울 광진구 화양동인 ‘721번 버스’에 탑승했던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이 때문에 고 전 대변인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을 출마를 결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주요기사

이에 고 전 대변인은 “저도 보도를 보고 종점이 그곳까지 가는 것을 알았다”며 “(광진을 출마 복선이) 현재로선 깔린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광진을 출마가 전혀 아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진 않다”며 “시인의 아내지만 메타포가 오히려 정치에서 강하게 존재한다는 걸 느꼈고 저희 집 앞에서 청와대 인근까지 가는 버스다”라고 답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어느 지역으로 나가는지 궁금증이 참 많으신 줄 아는데 아직은 정해지지 않아서 마땅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당에 많은 걸 맡겨놓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고 전 대변인을 두고 여러 곳에 여론조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참 감사한 일이기도 하고 그만큼 경쟁력 있다고 판단하는 건가 물음표도 갖게 되면서 더 겸허해지기도 한다”며 “제 말 한마디나 행동이 신중하지 않으면 전체 판 자체를 흔들 수도 있기 때문에 더 신중해야 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출신 총선 출마자에 대해서는 “청와대 출신이라도 모두 다 당선이 보장돼 있지 않다. 저조차도 마찬가지다”라며 “입법에서 모든 정책들이 걸리는 상황들에 대한 간절함과 괴로움 때문에 많이 나갔던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서는 “당에서도 감정적인 부분 혹은 여론에 의해서만 결정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데이터와 본인의 해명을 종합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