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공 인간’ 선보인 인도출신 천재 과학자, 삼성전자 최연소 전무에
더보기

‘인공 인간’ 선보인 인도출신 천재 과학자, 삼성전자 최연소 전무에

뉴스1입력 2020-01-21 15:32수정 2020-01-21 1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가 21일 단행한 정기임원 인사를 통해 ‘30대 전무’가 탄생했다. 1981년생으로 30대 초반이던 2014년에 최연소 상무 승진 타이틀을 꿰찼던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 소속 연구원인 프라나브 미스트리(Pranav Mistry) 전무(39)가 그 주인공이다.

현재 SRA에서 싱크탱크팀장을 맡고 있는 미스트리 전무에 대해 삼성전자는 “로보틱스 콘셉트 발굴 및 핵심기술 확보에 공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내 벤처 조직인 스타랩스를 신설해 AI(인공지능) 기반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는 등 신사업 발굴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전자에서 30대 전무는 프라나브 미스트리가 유일하다. 삼성전자 미등기 임원 전체를 살펴보더라도 지난해 글로벌 컨설팅업체 베인앤컴퍼니에서 영입된 구자천 상무와 이번 정기 인사에서 승진한 외국인 마티유 아포테커(Mathieu Apotheker) 등이 1981년생으로 동갑내기다.

주요기사

미스트리 전무는 2009년 MIT테크놀로지리뷰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젊은 과학자 35인’ 명단에 들 정도로 뛰어난 재능을 갖춘 인물이다. 그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UX리서치연구를 하다 MIT로 옮겼고 2012년부터 삼성전자에 합류했다.

그는 삼성전자 합류 직후 2년만인 2014년말 정기임원 인사를 통해 상무로 승진했다. 당시 그의 나이는 33세로 업계에선 ‘파격적 인사’라는 평가가 쏟아졌다.

이후 미스트리 전무는 실리콘밸리에 머물며 SRA 소속 연구원들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보틱스, 웨어러블 등 새로운 먹거리 개발에 열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그가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던 세계 최대 국제가전전시회인 ‘CES 2020’에 등장하면서 다시 주목을 받았다. 본인이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 조직으로 설립한 ‘스타랩스’(STAR Labs·Samsung Technology & Advanced Research) 소속 동료들과 함께 처음으로 CES에 참가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미스트리 전무는 스타랩스가 비밀리에 개발 중이던 인공인간(Artificial Human) 프로젝트 ‘네온’(NEON)도 선보였다. 네온은 스타랩스가 개발한 ‘코어 R3’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만든 가상인간의 일종이다.

미스트리 전무는 “우리는 가상에서 만들어낸 것을 진짜라고 믿을 수 있냐는 물음에서 네온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면서 “흡사 실제 사람처럼 생긴 네온은 수백만 가지의 표정을 지을 수 있으며 다양한 외국어도 구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인사에서 그가 전무로 승진하게 된 배경도 그간 준비해온 네온 프로젝트의 성공적 발표와 앞으로 삼성전자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책임져달라는 최고경영진의 의지가 담겨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연령 및 연차에 상관없이 성과와 역량을 보유한 인재들에 대해 발탁인사를 과감히 확대했다”면서 “다양성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에 대한 승진 문호를 확대하는 기조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