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한폐렴 국내 의심환자 3명 더 발생…역학조사 진행중
더보기

우한폐렴 국내 의심환자 3명 더 발생…역학조사 진행중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20-01-21 10:50수정 2020-01-21 1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0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확진자는 중국 국적의 여성(35)으로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확진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조사 중으로, 관할 보건소서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인 중국 국적 여성(35) A씨가 입원한 인천의 한 병원 음압치료 병상 입구. © News1

질병관리본부는 ‘우한폐렴’으로 알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이 의심되는 유증상자(의심환자)가 3명 더 발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최초로 발생한 중국 국적 확진자의 국내 접촉자는 총 44명이며, 그중 9명은 출국했다. 또 확진자와 동행해 한국에 입국한 5명은 이날까지 전원 출국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전날보다 3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3명 가운데 2명은 의료기관 신고, 1명은 검역에서 확인됐으며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본부는 “현재 격리 치료 중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의 상태는 안정적이며, 심층 역학조사 후 접촉자는 능동감시를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역학조사 결과 같은 항공편을 이용한 승객 및 공항관계자 접촉자는 총 44명(승객 29명, 승무원 5명, 공항관계자 10명)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중 9명은 출국하였고 35명은 해당 보건소를 통해 모니터링 중으로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또 확진환자의 동행자 5명은 특이소견이 없으며 3명은 지난 20일 출국했고, 2명은 이날 오후 출국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차단을 위해서는 국민과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중국을 방문하는 국민께서는 중국 현지에서 동물(가금류 포함) 접촉을 피하고 시장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하며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을 피할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호흡기증상자가 의료기관 방문시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덧붙였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