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외무상 “독도는 일본 땅”…우리 정부 “강력 항의, 즉각 철회 촉구”
더보기

日외무상 “독도는 일본 땅”…우리 정부 “강력 항의, 즉각 철회 촉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0 17:41수정 2020-01-20 17: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왼쪽부터). 사진=뉴시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20일 일본 국회 연설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즉각적으로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내고 이같이 전하며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바,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일본 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역사·지리·국제법적으로 일본 고유 영토로 이 기본 입장에 근거해 냉정하고 확실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이 외교연설을 통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7년째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지난달 오랜만에 정상회담이 열려 양국 정상이 북한문제에 대한 일·한, 일·미·한의 연계를 확인했다”면서 “양국 간 최대 과제인 징용문제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명확하게 요구한 것처럼 한국 측이 책임지고 해결책을 제시하도록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