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태경 “오늘까지” ‘양당 협의체’ 최후통첩에 황교안 답변은…
더보기

하태경 “오늘까지” ‘양당 협의체’ 최후통첩에 황교안 답변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20 13:31수정 2020-01-20 1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0/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양당 간 통합 협의체 구성에 대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만들어져 있다. 그 과정을 통해서도, 필요하면 다른 방법을 통해서도 협의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20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 시민 진영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 힘을 합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7차 당대표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0/뉴스1
앞서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한국당이 오늘까지 양당 통합협의체를 거부한다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며 최후통첩한 데 따른 발언인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새보수당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보수 혁신과 재건을 위해 한국당에 양당통합 협의체를 제안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통합하자면서 양당 간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 통합 시늉만 하는 가짜 통합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오늘 중으로 대답이 없으면 내일부터 각자 가는 게 맞다”고 했다.

주요기사

전희경 대변인은 황 대표의 발언을 ‘협의체 거부’로 볼 수도 있냐는 질문에 “아니다”라며 “대표님이 말한 그대로 해석해주면 감사하겠다”고 답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