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계 복귀’ 안철수, 1년 4개월 만에 귀국… 야권 재편 논의 본격화
더보기

‘정계 복귀’ 안철수, 1년 4개월 만에 귀국… 야권 재편 논의 본격화

이지훈기자 입력 2020-01-19 18:11수정 2020-01-19 18: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1년 4개월여만에 귀국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4·15 총선을 87일 앞둔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야권 재편 논의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뒤 9월 독일로 출국했고 지난해 미국으로 거처를 옮긴 뒤 1년 4개월여 만에 귀국했다.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 전 의원이 중도·보수통합 논의가 진행되는 등 야권 정계 개편이 이루어지는 시점에서 정국의 핵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일단 당적을 갖고 있는 바른미래당에 복귀한 뒤 당 혁신하는 방안에 착수할 것으로 보이며, 여의치 않을 경우 독자신당 창당, 보수통합 논의 참여 등의 여러 시나리오가 제기되고 있다.

이날 공항엔 바른미래당 이태규, 권은희, 김수민, 김삼화, 신용현 의원 등 유승민 의원 측의 새로운보수당에 참여하지 않은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이 총출동했지만, 새로운보수당 측 인사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안 전 의원은 20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과 광주 5·18 민주 묘역 참배에 나선다. 공식 일정 이후 전남 여수에 들러 장인 빈소를 방문하고 부산으로 가서 부모님을 만나고 다음날 서울로 올라올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