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아파트 전입 시기 착오…혼동 사과드린다”
더보기

이낙연 “아파트 전입 시기 착오…혼동 사과드린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8 15:31수정 2020-01-18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 강남구 잠원동 아파트 전입 시기에 착오가 있었다며 이에 대해 해명했다.

이 전 총리는 18일 SNS에 “제 아파트에 대한 착오를 정정한다. 94년에 종로에서 강남으로 이사, 99년 지금 아파트(전용 25.7평 조합주택)에 전입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총리가 최근 서울 종로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한 것이 알려지며, 전세 대출 규제 시행 직전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이 전 총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저는 1994년부터 살아온 제 아파트를 전세 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잠원동 아파트 입주 시점이 1994년 이후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 의문이 커졌다.
이번 해명을 통해 이 전 총리는 “그 혼동을 사과드린다”며 “작년 12월 11일에 이 아파트를 팔려고 내놨으나 거래가 없었다.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서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 아파트는 팔리는 대로 팔겠다”고 말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