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하는 방식 과감히 바꿔야”…정세균 국무총리, 첫 국무회의 주재
더보기

“일하는 방식 과감히 바꿔야”…정세균 국무총리, 첫 국무회의 주재

김지현기자 입력 2020-01-15 17:08수정 2020-01-15 17: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총리 취임선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정 총리는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희생하고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전 총리는 15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여의도로 복귀할 예정이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첫 국무회의를 열고 “일하는 방식을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올 한해 각 부처는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매진해 달라”며 “특히 과감한 규제 혁파를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각 부처의 일하는 방식도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직자들도 인식과 태도를 전환해 더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문제와 관련해 신속대응 태세를 구축하는 등 부처별 빈틈없는 대처도 주문했다. 아울러 설 연휴를 앞두고 물가안정 대책과 체불임금 해소 등 민생안정 대책도 당부했다.

주요기사

국무회의에 앞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정 총리는 이후 국회를 예방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만나 ‘협치’를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는 면담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