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블랙아이스’ 상주-영천고속도 43중 연쇄추돌…7명 사망, 32명 부상
더보기

‘블랙아이스’ 상주-영천고속도 43중 연쇄추돌…7명 사망, 32명 부상

뉴스1입력 2019-12-14 10:13수정 2019-12-14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벽에 빙판길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40여대가 두 곳에서 연쇄 추돌해 운전자 등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14일 오전 4시44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방향 26km지점 달산1교 다리에서 차량 21대가 잇따라 부딪혔다.

사고 충격으로 화물차 등 10여대에 화재가 발생해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중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시각 반대쪽인 영천~상주 방향 상주기점 30.8km 지점에서 차량 22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주요기사

2곳에서 동시에 일어난 교통사고로 숨진 7명과 부상자들은 구미와 상주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여파로 상주~영천고속도로 하행선 3km, 상행선 6km 구간에서 8시간 가량 극심한 체증을 빚다 오후들어 일부 차선의 통행이 재개됐다.

이날 새벽까지 상주지역에는 0.7mm의 비가 내렸으며, 기온은 영하를 나타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온이 급강하하면서 내린 눈이나 비가 얇게 얼어붙는 ‘블랙아이스’(black ice) 도로에서 차량들이 미끄러져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상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