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블룸버그 “트럼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15일 관세 취소”
더보기

블룸버그 “트럼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15일 관세 취소”

뉴시스입력 2019-12-13 07:10수정 2019-12-13 08: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했다고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블룸버그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부분합의인 1단계 합의에 서명하면서 양국은 15일 추가 관세 발효를 피하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1600억달러 규모 중국산에 15% 관세를 적용하겠다고 예고했었다.

해당 관세는 아이폰, 장난감 등 소비재를 대거 포함하고 있어 현실화할 경우 미국 소비자들에게 타격을 주리라는 우려가 컸다.


미국 무역협상단은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약속한다는 내용이 담긴 합의안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한다. 관계자들은 또 기존 대중 관세를 줄이는 방안도 논의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조건은 합의됐지만 법적인 문구가 아직 완료되지 않은 상태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다만 블룸버그 외 CNBC,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다른 미 언론들은 합의문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이나 미 무역대표부(USTR)도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 매체들은 서명이 임박했다면서 합의문의 상세한 내용을 전했다.

CNBC가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백악관은 15일로 예정됐던 추가 관세를 철회하고, 3600억달러 규모 중국산에 대한 기존 관세를 반으로 줄이겠다고 제안했다.

미국은 현재 2500억달러 규모 중국산에 25%, 1110억달러 규모 중국산에 15% 관세를 매기고 있다.

WSJ도 미국의 최근 제시안에 따르면 이 관세는 절반으로 줄지만, 중국이 농산물 구매 약속을 어길 경우 관세는 원래 수준으로 돌아간다고 보도했다. 일종의 ‘스냅백’ 조항이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내년 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사겠다고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한 소식통이 “공은 이제 중국 쪽으로 넘어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WSJ은 새로운 관세 인하 제안은 미국이 중국에 유화적인 태도를 취하면서 협상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1단계 합의가 타결돼 미국이 관세율을 낮추면, 일부 관세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에서 중국을 향해 약속을 이행하고 논의를 계속하라고 압박할 수 있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결정과 맞물려 그의 경제 고문뿐 아니라 주요 재계 인사들과도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CNBC는 전했다. 미국 주요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의 조슈아 볼턴 회장, 톰 라인바거 커민스 CEO, 제임스 로리 스탠리블랙앤데커 CEO, 랜스 프리츠 유니언퍼시픽 CEO 등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트위터에서 “중국과의 빅딜(BIG DEAL)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 그들은 이를 원하고 우리도 그렇다!”며 합의를 예고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결정은 2020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처한 딜레마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그가 선호하는 대로 중국 혹은 관세와 관련해 긴장감을 고조할지, 갈등을 중단하는 게 대선 전 미국 경제의 회복을 돕는 길이라는 조언을 따라야 할지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중은 10월 고위급 무역협상을 진행해 부분합의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지만 공식 합의문에 서명하지는 못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사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중국 측이 이를 공식 확인해주지 않았다.

이번 합의 내용이 지난 10월 이뤄졌다는 합의와 어떤 면에서 차이가 있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CNBC는 전했다.

한때 11월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만나 서명하리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하지만 민생고에 항의하는 내부 시위가 계속되자 칠레는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취소해버렸고, 미중 정상이 제3국에서 만나 서명하리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진전이 없었다. 이후 중국이 농산물 구매 규모를 숫자로 명시하기를 꺼려 1단계 합의문 서명이 지연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진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