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두환, 12·12 주역들과 高價 오찬”
더보기

“전두환, 12·12 주역들과 高價 오찬”

강성휘 기자 입력 2019-12-13 03:00수정 2019-12-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당, 강남 중식당 영상 공개
“정호용-최세창-이순자 등 10여명… 1인당 20만원 상당 코스요리 즐겨”
全측 “우연히 12일 식사한것뿐” 해명
정의당은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쿠데타 40년째 되는 이날 낮 서울 강남의 한 중식당에서 쿠데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여 명과 함께 오찬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뉴스1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쿠데타에 가담했던 측근들과 함께 12일 서울 강남의 한 중식당에서 오찬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은 전 전 대통령이 12·12쿠데타를 일으킨 지 40년 되는 날이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전두환(전 대통령)이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고급 중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직접 촬영했다”며 영상을 공개했다.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는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질환을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임 부대표는 “고급 샥스핀이 포함된 1인당 20만 원 상당의 고급 코스요리를 먹고 와인도 곁들였다”며 “12·12 당일이라는 것을 잊은 듯 축하하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임 부대표가 공개한 영상에는 전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군사 쿠데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여 명이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참석자들은 전 전 대통령을 여전히 ‘각하’라고 불렀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친분을 이어온 사람끼리의 식사로, 한 참석자의 사정으로 우연히 12월 12일로 잡힌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임 부대표는 지난달 7일 전 전 대통령이 강원 홍천군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을 촬영해 공개한 바 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주요기사
#전두환 전 대통령#12·12쿠데타#측근 오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