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靑, 정세균 검증하지만…이낙연 총리 ‘유임’ 유력”
더보기

박지원 “靑, 정세균 검증하지만…이낙연 총리 ‘유임’ 유력”

뉴스1입력 2019-12-12 10:38수정 2019-12-12 1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9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에 참석해 있다.2019.12.9/뉴스1 © News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2일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국회의장)이 급부상하는 것과 관련해 “정 의원은 종로에 출마해 당선되면 다음에 꿈을 가지신 분”이라며 “이낙연 총리의 유임설이 유력하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청와대가 정 의원의) 검증에 들어갔을 것”이라며 “김진표 민주당 의원은 스스로 고사하는 것 같고, 정세균 의원은 처음에는 고사하더니 ‘김진표 의원의 짐을 내가 졌다’ 하는 것을 보면 총리직을 수락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총리나 장관들은 언론에 한 번 띄워 보고, 언론에서 흠을 잡아낸다. 그런 것으로 사실상 검증을 해보는 것”이라며 “그런데 너무 일찍 사람들을 띄운 것 같다”고 판단했다.


다만 내년 총선과 현재 국회의 패스트트랙 상황을 고려했을 때 결국 청와대가 이낙연 총리의 유임을 결정할 것으로 봤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이 총리가 당으로 돌아오고 싶어하고 대권 후보로서 일등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좋을 때 떠나는 것이 좋다”며 “타이밍은 예산국회 후, 즉 12월 말쯤이 될 것이다. 이때 개각 요인이 생긴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 총리 유임이 바람직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까지 통과시키면 자유한국당이 엄청난 저항을 할 것인데, 대통령으로서 야당을 다독거려 줘야 하는데, 거기에다 불을 붙일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총리의 경우는 인준 표결을 해야 한다. ‘4+1’을 유지하면 인준은 문제 없겠지만 굉장히 시끄러워질 것”이라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한 끊임없는 (총리)설도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