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연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도 유지 시사
더보기

美연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내년도 유지 시사

뉴시스입력 2019-12-12 04:14수정 2019-12-12 0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1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또 내년에도 현재의 금리를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시사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열린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을 1.50~1.75%로 동결했다. 이날 결정은 연준 위원 10명 만장일치로 내려졌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위원회는 연방기금 금리의 목표 범위를 1.50~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통화 정책 입장이 경제 활동의 지속적 확장과 강력한 노동 시장 여건, 대칭적인 2% 목표 근처의 인플레이션을 지원하기에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위원회는 글로벌 전개와 낮은 인플레이션 압력을 포함해 경제 전망에 관해 입수되는 정보들이 시사하는 바를 계속 지켜보며 FFR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연준은 “노동시장이 여전히 강하며 경제활동도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몇달간 일자리 증가율이 평균적으로 견조했고 실업률도 낮게 유지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가계 지출이 빠른 속도로 증가했지만 기업 고정 투자와 수출은 여전히 약하다”며 “지난 12개월 기준으로 전반적 인플레이션과 음식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를 밑돈다”고 지적했다.

CNBC는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동결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낮은 상황에서는 내년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AP통신 역시 연준이 내년 현 수준의 금리를 변경하지 않고 유지할 거란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 10월 올해 세 번째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한 바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당시 현재의 통화 정책 기조를 적절히 유지하겠다며 당분간 금리 동결을 시사했다.

연준은 올해 7월 금리를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2008년 12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 7개월 만에 첫 금리 인하였다. 이어 9월, 10월에도 0.25%포인트씩 금리를 내려 현 1.50~1.75%로 만들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