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행 승객 보안인터뷰 폐지
더보기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행 승객 보안인터뷰 폐지

유원모 기자 입력 2019-12-12 03:00수정 2019-12-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한국 보안 우수” 추가검색도 없애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에 갈 때 보안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줄어들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4∼6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제8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에서 미국 교통보안청(TSA)과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교통보안청은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 6월부터 미국에 취항하는 전 세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승객 및 휴대물품 등에 대한 보안 검색을 강화하고, 이행 실태를 주기적으로 평가해 왔다. 이로 인해 연간 국내에서 345만 명에 이르는 미국행 승객들이 보안 인터뷰와 탑승구 앞에서 전자제품, 분말, 액체류 등의 추가 검색을 받는 불편을 겪어왔다.


미국 교통보안청은 2002년부터 올해 5월까지 19번의 평가를 진행해 인천공항, 김해공항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공항 및 항공사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기준과 미국행 항공기 보안규정을 충족하는 등 보안 측면에서 우수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연간 1만4100여 편의 미국행 항공기를 운영하는 국내 항공업계는 연간 약 200억 원을 절감할 것으로 국토부는 파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미국 교통보안청이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에 합의한 것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 우리가 처음”이라며 “내년에 항공보안 규정 검토와 현장 방문 등 세부 협의와 준비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미국행#보안인터뷰#보안검사 완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