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미애 ‘2003년 논문 표절’ 의혹에 “기준 정비 전이라” 해명
더보기

추미애 ‘2003년 논문 표절’ 의혹에 “기준 정비 전이라” 해명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11 15:44수정 2019-12-11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03년 작성한 석사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학계 논문 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이라고 해명했다.

11일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003년 당시는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등 학계의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2007년 2월) 되기 전”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논문을 검토해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추 후보자는 지난 2003년 12월 연세대학교 경제학 석사학위 논문으로 ‘WTO 하의 한국 농촌발전 전략 연구, 농촌 어메니티 개발을 중심으로’를 작성·제출했다.


이 논문의 상당 부분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및 국립농업과학원(당시 농업과학기술원)의 2001·2002년 논문과 유사하며 별다른 출처 표기도 없이 쓰였다며 이날 한 언론이 의혹을 제기했다.

주요기사

준비단은 “후보자의 2003년 석사학위 논문은 지방분권시대를 맞이했던 당시, WTO개방으로 실의에 빠진 농촌발전과 지역개발에 대한 후보자의 진지한 전략 구상과 정책 제안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보자의 논문은 농촌어메니티 활용에 관한 선도적인 국내 학위논문”이라며 “한국학술정보원 활용도 조회 결과 석사학위 논문 수준에서 높은 활용률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